상단여백
기사 (전체 3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옥천이 낳은 영화계 큰 별 ‘성낙원 원장’
사단법인 한국청소년영상예술진흥원 성낙원 원장이 ‘2019 대전방문의 해’ 해외 홍보를 위한 ‘제16회 FISH EYE 국제영화제’와 ‘...
도복희기자  |  2018-10-11 17:15
라인
한글 창제 5년 전 신미대사 한글 번역본 있다
지난 9일 제527돌 한글날 경축식 축하공연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이번 경축식은 한글날이 국...
도복희기자  |  2018-10-11 17:09
라인
장애는 불편할 뿐, 미(美)의 전령사 ‘여우솜씨 퀼트’
“작품을 만들고 있으면 아프다는 사실을 잊게 됩니다. 한 땀 한 땀 바느질 하면서 여성의 섬세함과 우아함을 맘껏 펼칠 수 있어 바느질하...
도복희기자  |  2018-06-28 13:55
라인
기다림의 미학, 압화(押花)로 다시 피는 ‘꽃’
기념일과 축하의 장소에서 빠지지 않는 ‘꽃’은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을 준다. 이미자(68)씨도 단순히 꽃이 좋아 심기 시작했지만, 그녀...
유정아기자  |  2017-03-30 15:24
라인
33년 단골손님 비결은 기계식<프랜차이즈> 아닌 순수한 '손맛'
지금은 사라진 풍경이지만 젊은이의 대표적인 데이트 장소로 빵집이 꼽히던 때가 있었다. 그 당시 빵집 청소를 시작했던 15살 김광욱씨는 ...
유정아기자  |  2017-03-09 10:33
라인
“고려비색(高麗翡色)’을 빚으며 고귀한 꿈을 지켜 왔어요”
고려청자 명인인 상명 양금석(70·석산도예) 목사
1123년 고려 인종 원년에 송나라 휘종의 사신으로 개경에 온 서긍은 ‘선화봉사 고려도경’이라 는 책의 ‘도...
이창재기자  |  2017-02-16 15:40
라인
“고려비색(高麗翡色)’을 빚으며 고귀한 꿈을 지키다
고려청자 명인인 상명 양금석(70·석산도예)씨
1123년 고려 인종 원년에 송나라 휘종의 사신으로 개경에 온 서긍은 ‘선화봉사 고려도경’이라는 책의 ‘도준(陶濬)’이라는 항목에서 “...
이창재기자  |  2017-02-16 13:58
라인
우직하고 끈질긴 ‘황소고집’으로 외길 걸어온 화가의 삶
똑같은 사물이나 풍경이라도 그림을 그리는 작가의 성향과 철학에 따라 그 그림은 세상에 각기 다른 모습으로 공개된.다 어떤 그림은 사람의...
이성재기자  |  2017-01-05 16:36
라인
춤추는 칼과 망치, 시(時)·서(書)·화(畵) 아우르는 ‘종합예술’
서각이란 글씨를 쓰는 서(書)와 새기는 각(刻)을 말한다. 글씨나 그림을 나무, 옥, 돌, 기와 등 기타 재료에 새기는 서각은 문자나 ...
이성재기자  |  2016-11-24 17:44
라인
고소한 참기름 냄새가 솔솔 풍기는 ‘서광 방앗간’
요즘은 명절에도 떡을 집에서 만들어 먹기보다는 떡집이나 방앗간에서 사서 먹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명절이면 떡을 만들어 차례상에 올리고 ...
이성재기자  |  2016-11-03 17:25
라인
음양오행(陰陽五行)을 바탕으로 명당을 찾아가는 혜안(慧眼)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가 개경에서 한양으로 천도한 배경에는 풍수지리가 관련돼 있다. 이성계는 개경의 지기(地氣)가 다했다는 지관(풍...
이성재기자  |  2016-10-13 17:29
라인
서화에 생명을 불어넣는 마지막 ‘화룡점정’
일반적으로 표구라 하면 작품을 유리 액자에 끼우는 것으로만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전통표구 과정은 생각보다 복잡하고 많은 정성이...
이성재기자  |  2016-10-06 12:07
라인
투박하고 거친 원석이 예술 작품으로 승화
돌을 조각하는 것은 이른바 구도자의 길을 걷는 과정과 흡사하다. 정형화된 형태가 드러나 있지 않은 커다란 원석을 깎아 가는 과정은 진리...
이성재기자  |  2016-09-22 21:54
라인
종합상가 ‘가위손’ 10년째 재봉틀과 동거
옥천 종합상가 1층을 돌다 보면 예닐곱 곳의 수선집을 볼 수 있다. 이 중 ‘서울수선’이라는 조그마한 간판이 붙어있는 유리문을 열고 들...
이성재기자  |  2016-09-08 15:55
라인
행서체와 예서체로 전통성 살리고 예술로 승화
어느새 예부터 전래되던 서예는 현대인들의 관심 밖으로 멀어졌다. PC와 스마트폰의 발달로 손 글씨를 쓰는 일은 요즘 학생들에게는 생소한...
이성재기자  |  2016-08-25 01:45
라인
옻칠 공예의 오묘한 광택에 매료된 47년 옻 탄 인생
▲ “옻 탄다. 옻나무에 가까이 가지마라.”대부분의 사람들이 ‘옻나무’하면 떠올리는 말이다. 이런 옻나무에서 추출한 수액을 이용해 만드...
이성재기자  |  2016-08-18 15:32
라인
카메라와 빛으로 세상을 투영하는 ‘그대로의 예술'
사진은 빛이 만들어 내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을 다루는 능력이 탁월한 사람이 좋은 사진을 찍듯 빛과 사진은 뗄 수 없는 관계다. 스위...
이성재 기자  |  2016-07-28 14:12
라인
전통방식에 현대식 기술을 접목한 ‘막걸리 철학’
우리나라 전통주는 청주, 소주, 탁주이다. 청주는 밑술 독에 용수를 넣어 맑은 물이 고이면 퍼내는 것이고, 소주는 밑술 증류시켜 이슬로...
이성재기자  |  2016-07-21 17:03
라인
25년간 손수 농기계 제작… 발명에 푹 빠진 이색 농부
‘고집쟁이’는 일반적으로 주위의 변화에 순응하지 않고 본인의 생각대로만 살아간다는 의미로 보면 부정적인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하지만 ...
이성재기자  |  2016-07-07 11:38
라인
전통장작가마 불꽃 속에 핀 도공의 열정
도공의 길은 멀고 험난하다. 흙을 반죽하고 성형하여 조각한 뒤, 다시 건조하고 소성하는 과정 하나하나가 소홀히 할 수 없는 소중한 과정...
이성재기자  |  2016-06-30 11:39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옥천향수신문사 | 우)29040 충북옥천군 옥천읍 문장로67(2층) | 대표전화 : 043-733-6666 | 팩스 : 043-733-6668
등록번호 : 충북 다 01256 | 등록일 : 2015. 11. 05. | 창간일 : 2016. 01. 28. | 발행인 : 최장규 | 편집인 : 임요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훈
Copyright © 2018 옥천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