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복자(覆字)로 표기되었던 정지용
1988년 3월 31일.정지용이 월북이라는 굴레를 벗어던진 날이다. 그리고 납북 시인이라는 사실상의 명찰을 달고 정지용 작품이 해금됐다...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6-07 13:34
라인
돌아오지 않는 남편,
그를 기다리던 여인
1971년 3월 21일 서울시 은평구 역촌동에는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기다리다 간 여인이 있었다. 그 여인은 정지용과 12살에 결혼하였...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5-02 15:37
라인
32회 지용제,
현대인에게 지급되는 특별수당,
‘32회 지용제’와 정지용을 찾아 떠나는 기행은 고향을 상실한 현대인에게 지급되는 특별수당이다.현대인들은 삶의 일탈을 꿈꾸며 끊임없이 ...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4-25 16:33
라인
정지용이 처녀작으로 소설을 쓸 수밖에 없었던 까닭
작가는 때로 ‘산문적 상황에 내몰리기’도 하고, 더러는 ‘시적 상황에 부닥치기’도 한다.그동안 필자가 눌언자적 자세로 촘촘히 작가들을 ...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4-18 15:52
라인
일본의 이불은 무겁다
「日本の蒲團は重い」(「일본의 이불은 무겁다」).다소 생경하겠지만, 식민지 지식인의 애...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4-11 17:33
라인
서러운 마흔아홉의 노래
정지용의 마흔아홉은 온통 흔들렸다.원하든 원하지 않든지, 어딘가에는 서있어야 했고 어딘가에는 소속되어야만 하였다. 정지용처럼 한국문학을...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4-04 15:14
라인
「내 마흔아홉이 벅차겠구나」
6·25를 맞이하던 1950년, 정지용의 나이 마흔아홉.정지용은 『새한민보』에 ‘詩三篇’이라는 큰 제목 아래 「내 마흔아홉...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3-28 14:59
라인
윤석중의 고백
요즘도 작품이 작가가 인식하지 못한 범위에서 엉뚱한 잡지에 실려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런데 1930년대에도 이러한 일들이 있었음이...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3-14 16:26
라인
정지용의 ‘침유루(枕流樓)’
정지용은 서재이름을 ‘침유루(枕流樓)’라고 짓겠다고 하였단다.그러나 정지용은 끝내 그런 이름을 지닌 서재 하나 갖지 못하고 흔적 없이 ...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3-07 14:36
라인
옥천 강연에 나섰던 정지용과 사람들
1925년 8월 15일 오후 8시부터 12시까지 4시간 동안 沃川公立普通學校(이하 옥천공보)에서 진행되었다는 문화강연. 청중이 400명...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2-28 14:26
라인
정지용, 1925년 옥천에서 강연하다
1925년 8월 15일, 정지용이 옥천공립보통학교(현 죽향초등학교)에서 강연하였다는 자료를 발견·확인하였다.정지용 관련 다른 자료를 찾...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2-21 14:52
라인
「향수」의 경험적 공간, 옥천
정지용 문학의 뒤안길에는 그의 고향 옥천이 오롯이 자리하고 있다. 그의 문학이 자라는 동안 수많은 일들이 지나갔겠지만 시의 독특한 체취...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2-14 16:48
라인
“일제시대에 내가 제일 깨끗하게 살았노라“
“일제시대에 내가 제일 깨끗하게 살았노라”(「새옷」, 『산문』, 동지사, 1949, 149면.) 정지용의 말이다. 그는 ‘일제강점기’를...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31 15:04
라인
정지용의 ‘비과’를 찾아서 Ⅱ
정지용은 건설출판사에서 하숙(기거)을 하였어요. 아마 1945-1946년 이화여대에 근무하던 때 일거예요. 당시 건설출판사를 하였던 조...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24 12:00
라인
정지용의 ‘비과’를 찾아서 Ⅰ
2019년 정월.전에 들어두었던 정지용의 ‘비과’를 찾아 떠났다. 정지용 ‘비과’ 사랑의 구술을 채록·정리하기 위해서다.한국에서는 찾을...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17 14:28
라인
정지용 처녀작과 고향의 구심점, 옥천
복잡한 산문적 상황에 내몰려 소설 「삼인」을 처녀작으로 발표하였던 시인 정지용은 고향 옥천을 신화적이며 원형적...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10 14:49
라인
정지용, 희망 전령사 「비듥이」
살아서도 슬펐고 죽어서도 슬플 정지용. 아니, 어쩌면 죽어서는 행복하다는 표현이 옳을지도 모르겠다.무게중심이 맞지 않는 배는 침몰을 앞...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03 14:08
라인
정지용과 전형에 대한 부연(敷衍)Ⅱ
정지용 산문 「수수어 2-1」(정지용, 『지용문학독본』, 박문출판사, 1948, 75-77면은 「...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2-27 14:30
라인
정지용과 전형에 대한 부연(敷衍)Ⅰ
정지용은 한국근대문학의 시초라 할 수 있다. 더불어 ‘한국현대시의 아버지’라는 칭호와 ‘천재시인’ 그리고 ‘현대문학의 큰 봉오리’라는 ...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2-20 11:45
라인
정지용의 일본 교토 하숙집Ⅱ
한 여름의 별이 빛나는 하늘은 멋진 수박을 싹둑 자른 것 같다고 말하면 코다마는 천녀(天女)가 벗어 놓은 옷 같다고 말한다. 미이(ミイ...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2-13 14:4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옥천향수신문사 | 우)29040 충북옥천군 옥천읍 문장로67(2층) | 대표전화 : 043-733-6666 | 팩스 : 043-733-6668
등록번호 : 충북 다 01256 | 등록일 : 2015. 11. 05. | 창간일 : 2016. 01. 28. | 발행인 : 최장규 | 편집인 : 임요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훈
Copyright © 2019 옥천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