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향수」의 경험적 공간, 옥천
정지용 문학의 뒤안길에는 그의 고향 옥천이 오롯이 자리하고 있다. 그의 문학이 자라는 동안 수많은 일들이 지나갔겠지만 시의 독특한 체취...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2-14 16:48
라인
“일제시대에 내가 제일 깨끗하게 살았노라“
“일제시대에 내가 제일 깨끗하게 살았노라”(「새옷」, 『산문』, 동지사, 1949, 149면.) 정지용의 말이다. 그는 ‘일제강점기’를...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31 15:04
라인
정지용의 ‘비과’를 찾아서 Ⅱ
정지용은 건설출판사에서 하숙(기거)을 하였어요. 아마 1945-1946년 이화여대에 근무하던 때 일거예요. 당시 건설출판사를 하였던 조...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24 12:00
라인
정지용의 ‘비과’를 찾아서 Ⅰ
2019년 정월.전에 들어두었던 정지용의 ‘비과’를 찾아 떠났다. 정지용 ‘비과’ 사랑의 구술을 채록·정리하기 위해서다.한국에서는 찾을...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17 14:28
라인
정지용 처녀작과 고향의 구심점, 옥천
복잡한 산문적 상황에 내몰려 소설 「삼인」을 처녀작으로 발표하였던 시인 정지용은 고향 옥천을 신화적이며 원형적...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10 14:49
라인
정지용, 희망 전령사 「비듥이」
살아서도 슬펐고 죽어서도 슬플 정지용. 아니, 어쩌면 죽어서는 행복하다는 표현이 옳을지도 모르겠다.무게중심이 맞지 않는 배는 침몰을 앞...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9-01-03 14:08
라인
정지용과 전형에 대한 부연(敷衍)Ⅱ
정지용 산문 「수수어 2-1」(정지용, 『지용문학독본』, 박문출판사, 1948, 75-77면은 「...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2-27 14:30
라인
정지용과 전형에 대한 부연(敷衍)Ⅰ
정지용은 한국근대문학의 시초라 할 수 있다. 더불어 ‘한국현대시의 아버지’라는 칭호와 ‘천재시인’ 그리고 ‘현대문학의 큰 봉오리’라는 ...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2-20 11:45
라인
정지용의 일본 교토 하숙집Ⅱ
한 여름의 별이 빛나는 하늘은 멋진 수박을 싹둑 자른 것 같다고 말하면 코다마는 천녀(天女)가 벗어 놓은 옷 같다고 말한다. 미이(ミイ...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2-13 14:40
라인
정지용의 일본 교토 하숙집Ⅰ
2018년 11월 28일-12월 1일.일본 교토 동지사대학에서 ‘정지용 추모’를 열고, 오사카에서 ‘문학 강연’과 ‘한글 콘테스트’가 ...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2-06 14:50
라인
돌아오지 않는 정지용
정지용은 “1950년 7월 그믐께 집을 나간 후 소식이 없”다.정지용의 장남 구관은 아버지 모습의 최후를 이렇게 기억하였다. 당시 녹번...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1-29 13:25
라인
정지용의 고독과 「병」
「한울혼자보고」와 「병」.정지용은 같은 작품에 다른 제목을 붙여 독자 앞에 불쑥 내밀...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1-23 10:18
라인
정지용과 박열 그리고 가네코 후미코의 ‘파랑새’
가네코 후미코(1903-1926)의 독립유공자 인정.그녀에게 오는 17일 독립훈장 애국장을 서훈한단다.정지용과 동갑나기인 박열(1902...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1-15 15:08
라인
‘정지용’을 숨겨야했던 「호수」
정지용의 장남 구관이 가장 좋아하였다던 「호수」.그러나 「호수」는 발표된 이후 아니 ...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1-08 11:53
라인
용아가 잃어버렸다던 정지용의 「옥류동」
정지용은 갔다.용아도 갔다.자존감과 굴욕감 그리고 현실의 말 못할 배반감으로 일제강점기라는 다리를 건넜을 그들. 용아는 달빛이 쏟아지는...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1-01 14:36
라인
‘남북한 정지용 학술교류’에 대한 눌언(訥言)
민족 분단의 최고 희생양이었던 정지용.그 희생 아래 해방된 조국의 터전에 절실히 요구되었던 민족문학에 대한 지표 설정에 날카로운 대립의...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0-25 14:21
라인
정지용의 절망과 상실 그리고 방랑
누군들 절망 없이 살아왔겠는가.절망은 상실을 불러오고 급기야 비틀거리는 방랑을 초대하고 마는 것을.하물며 현대문학의 거두였던 정지용에게...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0-18 15:00
라인
정지용 시와 산문의 모순 충돌
한국현대시의 발원자인 정지용. 옥천을 한국현대시의 발원지로 가꾼 정지용.옥천, 그곳에서 나고 자란 정지용이 최초로 작품을 발표한지 10...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10-11 16:52
라인
정지용의 「평양1」
“판문점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저 높은 곳을 향한 남북 정상의 시선” 한 조간신문(9월 19일)의 1면을 장식하는 언어다.남북...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09-20 16:11
라인
정지용의「녯니약이 구절」
시간의 두께는 살을 더해간다.이 살은 오늘을 살아내는 우리에게 옛이야기가 되어 돌아오곤 한다. 특히 정지용 문학은 더욱 그러하다.옥천군...
김묘순 문학평론가  |  2018-09-13 14:01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옥천향수신문사 | 우)29040 충북옥천군 옥천읍 문장로67(2층) | 대표전화 : 043-733-6666 | 팩스 : 043-733-6668
등록번호 : 충북 다 01256 | 등록일 : 2015. 11. 05. | 창간일 : 2016. 01. 28. | 발행인 : 최장규 | 편집인 : 임요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훈
Copyright © 2019 옥천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