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93호 나라사랑 행복한 집’ 준공
상태바
‘제2293호 나라사랑 행복한 집’ 준공
  • 이성재기자
  • 승인 2016.07.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남면 연주리 6.25 참전용사 전홍택 옹 수혜
지난 7일 안남면 연주리 전홍택 옹 집에서 제2293호 나라사랑 행복한 집 준공식후 테이프커팅식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권미해 충북남부보훈지청 보상과장, 김영만 군수, 전홍택 옹,김우경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사업이사, 조현묵 대전보훈병원장, 주홍민 안남면장)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사장 김옥이·이하 보훈공단)이 지난 7일 옥천군 안남면에서 ‘제2293호 나라사랑 행복한 집 준공식’을 가졌다.

‘나라사랑 행복한 집’은 보훈공단이 고령·상이로 불편을 겪고 있는 국가유공자를 대상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해 주는 사업이다. 민·관·군 등 여러 협력기관이 이 사업에 동참해 고령의 국가유공자가 자신이 살아 온 집에서 안락한 노후를 보내는데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도록 힘쓰고 있다.

이번 수혜를 받은 국가유공자는 옥천군 안남면 연주리에 거주하는 6.25 참전용사 전홍택 옹(85)으로 1952년 10월 강원도 철원 백마고지 전투 등에 참전했다. 전 옹은 부인 김옥순 여사와 고향인 안남면에서 농사일을 하고 있으며, 1남 6녀의 자녀를 두고 있다.

보훈공단은 지난 6월 2,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전 옹이 살고 있는 집의 처마보수, 창호교체, 도색, 화장실 이전 등 외부 공사와 도배 및 장판 교체, 전기공사 등 내부수리 등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준공식에는 김우경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사업이사, 권미해 충북남부보훈지청 보상과장, 조현묵 대전보훈병 원장과 김영만 옥천군수, 주홍민 안남면장, 주민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김우경 보훈공단 사업이사는 “국가유공자에게 명예와 자긍심을, 사회에는 이들에 대한 존경과 예우를 되새기도록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