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인 동호회·문학단체와 협력 필요한 시점
상태바
‘전국시인 동호회·문학단체와 협력 필요한 시점
  • 이태현기자
  • 승인 2016.08.25 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장 배치·방문객 동선 변화… 고평가
지역 특색 살리는 먹거리 부족은 개선점

제 29회 옥천지용제가 행사장 배치나 방문객 동선은 고평가를 받은 반면 전국 시인 동호회 및 문학단체와 협업을 통한 원활한 축제진행 등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지난 19일 관성회관 문화교실에서 열린 29회 지용제 평가보고 및 발전방안 토론회에서는 이 같은 내용들에 대한 의견이 논의됐다. 이날 평가를 맡은 장만섭(경기대학교 관광학과)교수는 민간 기업·단체와의 유기적 협력, 행사장 배치, 축제장 동선 변화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또, 향수30리 캐릭터 마차체험, 옥천향수 자전거열차 운행, 향토음식경연대회등은 민간기업 및 단체와의 협업이 돋보인 행사였고, 축제장을 일직선상으로 꾸며 방문객이 둘러보기 편하게 만든 점도 높이 샀다.

특히 프로그램 측면에서는 올해 새로 선보인 옥천지용창작가요제와 소달구지 체험, 길거리 퍼포먼스가 방문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보였고, 지용 생가 앞 실개천에 우산 등(燈)은 야간 방문객들의 포토존으로 활용돼 축제 확대 차원에서 적절한 요소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지용문학공원과 지용생가의 축제활용도에 고민이 필요하며, 보다 나은 홍보를 위해 전국 시인 동호회 및 문학단체와의 협업 개선에 대한 필요성을 제기했다. 또한 옥천만의 먹거리 부족과 포도, 복숭아 등 지역 농·특산물을 가공한 식품 판매와 홍보 확대도 고려해 봐야 할 사항으로 지적했다.

이어 발전방안으로는 행사의 주최, 공간 활용, 프로그램 운영, 기념품 및 먹을거리 측면에서 다양한 제안을 내놨다. 축제조직의 구성, 운영 등에 있어서 문화단체인 문화원이 주가 되고, 군이 협조체제를 유지하는 것이 문학단체와의 협업을 통한 원활한 축제진행에 도움이 될것이라고 했다. 공간적인 측면에서는 지용 시 터널 설치를 통해 지용공원으로의 방문객 유도 방안을 제안했다. 또한 차 없는 거리에 차양 막을 설치해 방문객의 편의를 도모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했다. 

신설 프로그램은 개막일에 집중해 방문객의 반응을 살펴 개선할 부분을 찾는 것이 좋고 생동감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끌벅적한 분위기가 연출돼야 할 점도 지적했으며, 이에 대한 대안으로 7080 복고 체험, 교복 체험 등의 행사를 제안했다. 그밖에 정지용 시를 활용한 다양한 기념품 제작과 지역 농·특산물인 포도·복숭아의 가공식품 전시·판매에 대한 확대 필요성도 제기했다. 발전방안 주민 토론의 장에서는 지용생가 앞 실개천에 물길이 끊이지 않도록 하자는 것과 가족단위 체험프로그램 확대, 축제장~선사공원 구간 꽃길 조성을 통한 볼거리 등도 제안됐다. 군 관계자는 “평가를 통해 잘된 점은 더욱 발전시키고, 개선점은 보완해 차별화되고 특색 있는 문화축제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옥천 관성회관 문화교실에서 열린 '29회 지용제' 평가보고회 및 발전방안 토론회가 열리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