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읍일원에 역사·문화 관광자원 개발 된다
상태바
구읍일원에 역사·문화 관광자원 개발 된다
  • 이성재기자
  • 승인 2016.09.0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일 ‘향수누리조성사업’ 국비 5억원 지원 밝혀
옥천군, 누리마을 조성 등 지역 연계한 관광사업 탄력

옥천군은 구읍 일원에서 추진하는 ‘꿈엔 늘~ 향수 누리 조성사업’이 국토교통부 지역수요 맞춤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지역수요 맞춤지원사업은 저발전지역인 성장촉진지역 70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사업으로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기반시설과 문화콘텐츠 등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공모사업이다.

군은 관내 산재되어 있는 다양한 역사·문화·생태 관광자원 등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정지용생가 및 문학관, 육영수여사 생가가 있는 구읍 일원을 지역관광산업의 허브로 재창조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꿈꾸는 향수 쉼터 조성, 실개천 따라 향수 길 조성, 향수 누리 마을조성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우선 구읍 주변의 기존 버스 정류장 및 자전거 쉼터를 정비하고 커뮤니티센터를 조성해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각종 문화프로그램 운영과 지역 농·특산물, 먹거리 및 지역 예술 작품 등을 전시·판매하는 아트 마켓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실개천을 따라 벽화와 시설물 정비, 경관 조명 및 음향시설 설치, 주변 마을환경 정비 등을 통해 특색 있는 테마거리도 조성할 예정이다.

이번 향수 누리 조성사업 선정으로 2017년 국비 5억 원을 우선적으로 확보했으며, 최종 사업비는 국토교통부와 LH의 사업타당성 검토를 거쳐 확정된다.

김영만 군수는 “박덕흠 국회의원실과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이번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는 영예를 안게됐다”며 “이 사업이 완료되면 구읍 지역은 명실 공히 역사·문화·생태 관광의 중요한 허브로서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한 요충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