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유기농 실천가 100명 육성
상태바
충북 유기농 실천가 100명 육성
  • 박우용 기자
  • 승인 2024.04.0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이 충북유기농업대학 입학식을 가졌다.
충북농업기술원이 충북유기농업대학 입학식을 가졌다.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조은희) 유기농업연구소는 지난달 20일 지속 가능한 농업을 이끌 유기농업인 양성을 위해 ‘2024년 충북유기농업대학 입학식’을 입학생과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이날 입학식은 교육과정과 유기농업연구소 소개 후 한국친환경농업협회 정영기 교육국장의 ‘유기농업의 가치와 방향’이란 주제로 특강이 진행됐다.

충북유기농업대학은 생물 다양성 증진과 토양 비옥도를 높여 유기농업의 핵심주역이 될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1년 과정이다. 교육은 유기농 기초과정과 작목별 유기재배 전문기술에 대한 심화과정으로 운영된다. 유기농업대학 기초과정은 3월부터 7월까지, 심화과정은 8월부터 12월까지 과정별 10회씩 총 110시간으로 진행한다. 올해 기초과정 입학생은 52명이며, 심화과정은 기초과정 수료생과 유기농 인증 농가를 대상으로 하반기에 추진하게 된다. 

주요 교육 내용은 ▲유기농과 토양미생물 ▲유기종자 생산 및 관리 ▲작물 생리의 이해 ▲유기농 선도 농가 견학 및 사례발표 등으로 농촌진흥청의 연구 개발 기술을 포함한 현장 중심의 실용적 기술을 중심으로 편성됐다. 

기술원 박재호 유기농업연구소장은 “탄소중립 시대에 유기농업 확산을 위해 유기 토종 종자, 유기 퇴비 및 미생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성화될 수 있는 체계적인 이론과 실습 교육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유기농업대학은 2016년 유기농업연구소 개소와 함께 유기농업 전문 농업인 양성을 위해 신설한 교육사업으로 2023년까지 총 485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