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발전 시·군 사회기반시설 확충 집중 투자
상태바
저발전 시·군 사회기반시설 확충 집중 투자
  • 박우용 기자
  • 승인 2024.04.0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는 지난달 26일 제1회 충청북도균형발전위원회를 개최하고 2024년 지역균형발전 기반조성사업으로 ‘제천 천남 파크골프장 조성사업’ 등 6개 사업을 선정했다.

이날 선정된 기반조성사업은 저발전 시·군의 자립 역량 강화를 위한 지역민의 생활 기반시설 지원사업, 체류형 관광 인프라 확충사업, 귀농·귀촌 등 핵심도정 연계 사업 등으로 총 200억 원(도비 100, 시 군비 100)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사업별로는 ▲(제천) 천남 파크골프장 조성사업 ▲(보은) 속리산테마파크 업사이클링 및 기능보강 ▲(옥천) 보청천 자전거도로 구축사업 ▲(영동) 월류봉 출렁다리 설치사업 ▲(괴산) 푸른내 귀농·귀촌 주택조성사업 ▲(단양) 단양강 자전거 순환길 조성사업이다. 

도는 시군에서 발굴한 사업에 대하여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시군별 우선순위 사업을 선정하고, 사업의 타당성, 사업 추진 가능성, 사업 기대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충청북도균형발전위원회에서 최종 확정했다. 선정된 사업은 실시설계 등 사전 행정절차 등을 이행한 후 본격 추진된다. 

김선희 충북도 균형발전 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저발전 지역의 생활·관광의 기반시설을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체류 인구 증가 등 인구 유입을 통한 도내 지역 간 격차를 완화하는 것은 물론 지역민의 생활편의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충청북도는 전국 최초로 도 보통세의 5% 이내 규모의 일반회계 전입금으로 균형발전특별회계를 설치해 2007년도부터 운영해오고 있다.  4단계(22~26년) 사업은 전략 및 미래신성장동력 사업, 기반조성사업 등에 5년간 3,806억 원(도비1,905, 시군 1,901)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3차연도인 올해에는 총 505억 원(도 276, 시군 229)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