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최적지 충북으로 와요, 도시민 홍보 유치에 온 힘
상태바
귀농귀촌 최적지 충북으로 와요, 도시민 홍보 유치에 온 힘
  • 임덕재 기자
  • 승인 2024.06.1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환 도지사, 귀농·귀촌 최적지 추진전략 강의로 눈길 끌어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24 성공귀농 행복귀촌 박람회 에서 김영환 도지사가, 충북도만의 특색 있는 귀농·귀촌 정책을 홍보하고 있다.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24 성공귀농 행복귀촌 박람회 에서 김영환 도지사가, 충북도만의 특색 있는 귀농·귀촌 정책을 홍보하고 있다.

충북도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24 성공귀농 행복귀촌 박람회’에 참가하여 귀농·귀촌 최적지로서 충북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다양한 귀농·귀촌 정책을 홍보했다.

이번 박람회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청·장년에게 창업농의 희망적인 길잡이 역할을 함과 동시에 도심과 농촌, 농어업과 유통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며, 우수 특산물과 먹거리를 박람회 방문객에게 소개해 지역 식품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마련됐다.

7일 개막식에서 김영환 도지사는 박람회장을 찾아 충북도 주요 정책과 더불어 지난 5월 발표한 ‘정부 경제정책 연계, 귀농·귀촌 활성화 추진전략’ 등을 주제로 한 충북도만의 특색 있는 귀농·귀촌 정책에 대한 특강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충북도와 타 자치단체의 귀농·귀촌 및 첨단농장 홍보부스를 방문하여 유치 활동에 힘쓰고 있는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동시에, 전국의 귀농·귀촌 및 첨단농장 정책을 살피고 방문객의 의견을 청취했다.

충북도는 9일까지 이번 박람회에 함께 참가한 도내 시군과 통합 부스 운영 등 협력체제를 구축해 수도권 도시민 대상, 귀농·귀촌 및 청년 농업인 지원 정책 등을 소개하고, 일대일 맞춤형 상담을 통해 잠재적 귀농·귀촌인 확보에 힘썼다.

특히, 귀농·귀촌 최적지로서 충북의 장점과 단계별(인연 맺기 →이주→초기정착→지역융화) 수요 맞춤 귀농·귀촌 활성화 추진전략을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귀촌 초기 일자리 제공이 가능한 도시농부, 장기체류와 체험·실습이 가능한 귀농·귀촌 보금자리 등 도의 대표 사업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도시농부 사업은 농업 분야 교육 후, 실제 영농현장에서의 근로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1일 4시간 근로 기준 6만 원을 지급한다.

김영환 도지사는 “농촌이 바로 서야만 대한민국이 지속될 수 있다.”라며, “귀농·귀촌은 농촌에 돌아오는 것에 그치지 않고, 농촌을 살리는 것이라며, 수요자가 정말로 필요한 대책을 발굴·마련하는 등 도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