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서 최고가 품종 ‘루비로망 포도 양액베드 재배 성공
상태바
영동서 최고가 품종 ‘루비로망 포도 양액베드 재배 성공
  • 임덕재 기자
  • 승인 2024.06.20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에서 전국 최초로 루비로망 포도 양액베드 재배에 성공해 화제다. 주인공은 영동군 황간면에서 포도재배를 하는 안광성(남, 58세) 씨로 오는 7월 루비로망을 첫 수확하는 기대감으로 벅차 있다.  (사진)

안 씨는 2년 전 포도 하우스 1500여㎡를 구입해 일반인들에게 다소 생소한 세상에서 가장 비싼 포도인 루비로망을 토경재배가 아닌 양액베드 재배로 130주 심었다.

안 씨는 “당시 주위의 걱정과 만류가 많았지만, 첨단농장이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고, 4년 전 딸기를 양액베드 재배해 본 경험이 있어 자신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안 씨는 딸기와 포도 모두 얕은 뿌리성 작물이란 점도 착안했다.

뿌리가 얕게 뻗어 베드에 고정이 가능하고, 작물 생육에 필요한 필수 원소를 적당한 농도로 녹인 배양액으로 포도를 재배해 토경재배보다 품질 좋은 포도를 생산하고 있다. 

영동군의 개별농가 첨단농장 보급사업도 지원받아 첨단농장 ICT 센서 장비, 영상장비, 제어 장비, 정보시스템 등도 구축해 현장 견학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안 씨는 “포도 농사를 오래 짓다 보면 필요한 시기에 반드시 해야 할 것이 있다”라며, “양액베드 재배와 첨단농장 장비가 시간적 여유를 돌려주면서 품질 좋은 포도재배가 가능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포도 한 알 한 알 제대로 된 명품 포도를 생산해 그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인정받고 싶다.”라며 포부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