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 일기
상태바
초여름 일기
  • 배정옥 수필가
  • 승인 2024.06.2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을 보니
먹빛 바다에 벚꽃이 하얗다.

어저께 마당귀에
뻐꾸기울음처럼 쏟아놓았던 감꽃이
밤하늘에 빼곡이 박혔다.

낮에 보고 온
새끼를 잃은
어미 소의 긴 울음소리가
따라 온 밤

바위처럼 침묵하던 먹빛 하늘이
길게 신음소리를 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