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4대 축제 일정 확정
상태바
영동군 4대 축제 일정 확정
  • 박우용 기자
  • 승인 2024.04.0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재)영동축제관광재단에 따르면 올해 다채로운 지역 축제들을 개최해 관광객 유치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 할 계획이다. 

올해 5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열리는 축제들은 영동의 문화와 전통을 기념하며, 각각 특색 있는 프로그램으로 방문객들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첫 번째 축제인 제13회 대한민국 와인 축제는 5월 24일(금)부터 26일(일)까지 3일간 하상주차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 최고의 와인 주산지 영동에서 만들어진 우수한 와인들을 맛보고 구매할 수 있는 행사로 영동 와인의 진면목을 만날 수 있다.

이어지는 축제는 2024 영동 포도축제로, 8월 29일(목)부터 9월 1일(일)까지 4일간 영동 레인보우 힐링관광지에서 열린다. 포도축제는 영동군에서 생산되는 포도를 비롯해 과일과 농·특산물의 소재로 다양한 체험, 판매를 진행하는 행사로 특히,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인기있는 축제로 전국에서도 손꼽히고 있다.

제55회 영동 난계국악축제는 10월 9일(수)부터 13일(일)까지 5일간 레인보우힐링관광지에서 개최된다. 영동의 국악 전통을 기리는 다채로운 공연과 프로그램이 준비될 예정이다. 특히 2025 영동 세계국악엑스포에 맞춰 축제의 규모를 확대하고 다양한 국악 관련 프로그램으로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국악의 매력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2025 영동 곶감축제는 2025년 1월 10일(금)부터 12일(일)까지 3일간 하상주차장에서 열린다. 곶감축제는 달콤쫀득한 영동곶감을 주인공으로, 다양한 농·특산물을 전시·홍보·판매하는 대표 겨울 축제로 발돋움 하고있다.

이 가운데 5월에 열리는 와인축제는 지난해 난계국악축제와 병행해 열렸으나, 올해 독립적으로 개최된다. 군과 재단은 이번 축제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와인축제로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축제장소를 하상 주차장으로 변경해 접근성을 강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또한 와인 전문 체험 및 먹거리 다양화에 중점을 두고 와인 아카데미 클래스와 다양한 먹거리존을 구성할 예정이다. 특히 자연친화적 공간 연출과 탄소제로 캠페인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축제의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박순복 (재)영동축제관광재단 상임이사는 “각기 다른 매력으로 4대 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며 “개성을 살리면서 기존과는 차별화된 축제를 준비중이니 즐거움과 감동이 넘치는 행사를 만끽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