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포토포엠-길마가지꽃은 일요일에 핀다
바람 드나드는 자리길마가지나무가 흔들렸고일요일의 하늘은 높아만 갔다지상에서의 한때가 구름으로 떠갈 때나무는 더 이상 서러워하지 않기로 ...
도복희기자  |  2020-01-23 13:19
라인
포토포엠-1월의 책
그리워한다는 감정을 다 파냈습니다푸르던 웃음기마저 말려버리고서야 나는단단한 부드러움으로 제자리에 있게 되었습니다더 이상 일렁이는 바람에...
도복희기자  |  2020-01-16 16:00
라인
포토포엠-새벽 강에 그물을 내리듯이
오늘을 살아낸다겨울은 길을 가다 멈춰선누군가의 뒷모습 같다계절을 비워낸 나뭇가지 사이로억센 바람이 드나들 뿐어디서도 온기는 보이지 않는...
도복희기자  |  2020-01-09 13:24
라인
포토포엠-아들에게
모든 순간 엄마는 널 믿는다내가 널 생각하지 못하는 순간조차너의 행복을 원하고 또 원한다네가 스스로 그 행복을 찾아가는 것이엄마의 모든...
도복희기자  |  2020-01-02 15:20
라인
포토포엠-소설 87페이지
허공으로 올라온 안개는밤새 참지 못해 토해낸 강의 그리움 잡으려 손 내밀면 잡히지 않는 마음처럼물러서서 바라보는 사람은 아득하기만 하다...
도복희기자  |  2019-12-26 16:15
라인
포토포엠-필름이 흡수한 것들
혼잣말을 주억거리는 입과바람의 맨살을 만지는 손가락의 감정범람하는 물길의 냄새강바닥을 휘젓는 겨울 철새의 허기진 부리그 부리로 물고 있...
도복희기자  |  2019-12-12 16:11
라인
포토포엠-겨울 동안 할 일
떠돌기 쉽게 모든 구속에서 간소해지자무채색 겉옷을 걸치고 많이 쏘다니도록 하자목욕일을 훔쳐 달아나 멀리 사라지자지구의 구석방을 아지트 ...
도복희기자  |  2019-12-05 16:21
라인
포토포엠-소설 읽는 시간
방문을 밀면흰 천 덮인 가구에 햇살이 모여 있었다오래 인기척이 없었으므로낯설은 공기 입자가 떠다녔다물안개로 꽉 찬 새벽문턱을 넘고 싶어...
도복희기자  |  2019-11-29 14:46
라인
포토포엠-두 번의 월요일이 지나면
순록이 한방향으로 걸어간 12월이 온다고너는 매번 월요일을 세었다그날이 오면어디라도 떠나서 함께 있자밤 기차를 타고 시베리아나 북간도로...
도복희기자  |  2019-11-21 16:21
라인
포토포엠-11월의 기대
당신의 문체*를 읽다가 수영장 갈 때를 놓쳤다좋아하는 시간을 빼앗아갔다시는 힘이 세다아무것 하지 않고힘센 시의 손아귀에 붙들려 있어도 ...
도복희기자  |  2019-11-07 13:51
라인
포토포엠-환절기7
이 낯선 지역의 새벽은 안개가 깊다환절기의 안개는 환생하지 못한 너의 긴 한숨꿈에 묶인 자들의 눈빛그 눈빛과 마주치면 어디로도 떠나지 ...
도복희기자  |  2019-10-30 18:12
라인
포토포엠-환절기3
어쨌든 너를 잊지 않고 있어서 다행이다어쨌든 귀뚜라미 소리가 들려서 천만다행이다어쨌든 의미라고 하는 것들이서로를 붙들고 있어서,영화관에...
도복희기자  |  2019-10-24 16:21
라인
포토포엠-구피가 자라는 방2
겨울아침은 쪽창에 추상화가 걸렸다방안의 모든 것이 얼어가도구피들은 왕성하게 번식했다어항의 세계는 늘 눈부셔서어떤 어둠도 스며들지 않을 ...
도복희기자  |  2019-10-17 16:19
라인
포토포엠-구피가 자라는 방1
그녀의 집에는 구피가 번식했다방 하나에 작은 부엌 하나가 있는 문간방쪽문을 열면 좁은 마루가 보였다벽 쪽 선반에 어항 하나부화한 구피들...
도복희기자  |  2019-10-10 16:28
라인
포토포엠-바람의 길목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나에게도 주소가 생기길 바란다작은 텃밭이 있고무꽃에 노랑나비 팔랑거리는 곳붉은 비치 파라솔 아래서바람 넣은 커피를 ...
도복희기자  |  2019-10-02 17:11
라인
포토포엠-오대리 가는 길
가을엔 물빛 깊어지는 강으로 가겠다.입도 뻥끗 안하고물살에 시선을 던져둔 채오래오래 앉아있다 오겠다노을 가라앉은 대청호에지상에서의 설움...
도복희기자  |  2019-09-05 16:09
라인
포토포엠-기대를 기대하지 않기
나는 너를 버렸다비가 와서나는 가벼워졌고채색하지 않은 도화지를 닮아간다너를 버리는데젊은 날을 탕진했어도 아쉬움은 없다질기게 끌어안아온몸...
도복희기자  |  2019-08-29 16:29
라인
포토포엠-추억은 힘이 세다
불안은 흩어지고걱정 따위 끼어들 자리가 없다네가 있으니까서로에게 향하던 눈빛그 하나로 충분했던 세상싱싱한 추억이다 너는그랬다어떤 추억은...
도복희기자  |  2019-08-22 16:36
라인
포토포엠-입추 무렵
침묵을 견딜 수 있는 시간이 얼마나 되나그렇게 많은 말들이 필요하지 않으려면 얼마나 친밀해야 하나소음으로 꽉 찬 이른 아침의 체육관빠른...
도복희기자  |  2019-08-14 16:24
라인
포토포엠-평범한 그 아침
새가 울어서 아침이 왔다나는 너를 생각한다아침밥을 지어 먹으면서도커피 한잔을 내려 마시면서도‘그립다그립다’라고 되뇌인다그리워서 세상의 ...
도복희기자  |  2019-07-25 12:0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옥천향수신문사 | 우)29040 충북옥천군 옥천읍 문장로67(2층) | 대표전화 : 043-733-6666 | 팩스 : 043-733-6668
등록번호 : 충북 다 01256 | 등록일 : 2015. 11. 05. | 창간일 : 2016. 01. 28. | 발행인 : 최장규 | 편집인 : 임요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훈
Copyright © 2020 옥천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