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미세먼지 ‘좋음’ 행정서비스도 “굿~~”
김영훈기자  |  2019-04-18 16:33
라인
포토포엠-꽃의 안부
검은 나무가 뱉어낸 꽃의 산통이봄날을 들썩이더니이내 물러나고 있습니다그리움이 피었다가 집니다당신이 그러했듯이지나간 사랑이 그러했듯이눈부...
도복희기자  |  2019-04-18 16:32
라인
건강과 화합 한마당
도복희기자  |  2019-04-11 17:40
라인
포토포엠-엄마의 지느러미
엄마의 꿈에 들어가 한 숨 자고 나왔나보다물기 묻은 목소리가 물기 없는 딸의 시간을 적신다마른 땅에 스며든 물기는 일시에 사막꽃으로 번...
도복희기자  |  2019-04-11 17:38
라인
만개(滿開)가 아니어서 더 기다려지는 너
김영훈기자  |  2019-04-04 15:16
라인
포토포엠-삼월의 기다림
달맞이꽃 여인숙 입구는 저 혼자 환했다가 저물어간다, 아이가꽃잎을 똑똑 따먹고 있다고무 화분 안에서 목이 길어진 꽃대를 흔들고 있다돌아...
도복희기자  |  2019-04-04 14:03
라인
뛰는 가슴, 진실하게
김선태 화백의 작품 ‘도자기’다. 색의 강렬함에서 전해져 오는 역동성과 작가의 내재된 심상이 분출돼 있다. 옥천향수신문 사훈 ‘뛰는 가...
김선태 화백  |  2019-03-28 11:11
라인
포토포엠-한 때는 봄,
난전을 펼치는 노인의 굽은 등에 낙타가 산다휑휑하게 사막 길 걸어가는그녀도 한때는 봄이었을 것이다사막은 끝내 끝을 내주지 않고돌개바람으...
도복희기자  |  2019-03-21 15:52
라인
포토포엠-제목이 없는 시도 있다
뒤적거리는 게 맞을거다잠이 사라진 밤을 건너뛰기 위해서머리맡에 무기처럼 쌓아 둔 시집을 뒤적거리는 거이렇게 밤을 뒤적거리다 보면그 뒤적...
도복희기자  |  2019-03-14 16:21
라인
포토포엠-봄이 오려고
오른쪽 늑골 아래 딱따구리 한 마리둥지를 튼 게 틀림없어눈으로 확인하지 않았지만허락받지 않은 새의 부리가 박힐 때마다 꽃피는 상처잠을 ...
도복희기자  |  2019-03-07 14:14
라인
빨라진 봄, 바빠진 묘목농가
김영훈기자  |  2019-02-28 14:44
라인
포토포엠-불현듯 그렇게 오기도 했다
이월에 내리는 눈발처럼 당신은 내게 왔구나어쩌라고,미친 그리움으로 날리다 내려앉은 것이냐이내 사그라질 나의 사람아지상 어디에서도 만질 ...
도복희기자  |  2019-02-28 14:42
라인
자연이 그린 겨울 ‘둔주봉’
김영훈기자  |  2019-02-14 16:51
라인
포토포엠-꽃이 피는 동안
히야신스가 피는 동안만 바라보기로 했다눈빛 온도가 적정선을 내려가면 꽃잎은 바로 떨어질 거다모든 불안을 녹여낸 후 호흡이 일정해졌다그 ...
도복희기자  |  2019-02-14 16:50
라인
“오늘이 대목장이라네~”
도복희기자  |  2019-01-31 15:44
라인
포토포엠-도서관의 감정
일요일의 도서관은 참 일요일스럽다몇 명의 고요한 사람들이 책장을 넘기는 거 말고는침묵만 팽팽하다믹스를 털어 넣은 한잔의 커피를 천천히 ...
도복희기자  |  2019-01-31 15:01
라인
“추억과 즐거움을 드립니다”
도복희기자  |  2019-01-24 16:22
라인
포토포엠-외로움과 함께 동거하는 법
그를 억지로 밀어내지 마라싱크대에 부착된 라디오의 기능을 살려FM98.5 음악방송을 틀어줘라하루종일 집안에 혈액 같은 클래식이 돌게 하...
도복희기자  |  2019-01-24 16:21
라인
포토포엠-드림캐쳐
이건 나쁜 꿈이었어요고공의 철탑 위에서밥그릇만은 빼앗아가지 말라는 무언의 투쟁그거라도 붙잡아야 했어요가난한 아버지가 가난한 아이에게배고...
도복희기자  |  2019-01-17 14:27
라인
포토포엠-눈 내린 아침은
밤바람소리 아득한 밤이었다들창문 흔들릴 때마다잠들지 못한 기다림이 마당을 서성였다객지로 나간 너희들은 잘 있는지뒤척이던 그리움이 밤새 ...
도복희기자  |  2019-01-10 14:4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옥천향수신문사 | 우)29040 충북옥천군 옥천읍 문장로67(2층) | 대표전화 : 043-733-6666 | 팩스 : 043-733-6668
등록번호 : 충북 다 01256 | 등록일 : 2015. 11. 05. | 창간일 : 2016. 01. 28. | 발행인 : 최장규 | 편집인 : 임요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훈
Copyright © 2019 옥천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