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포토포엠-구피가 자라는 방2
겨울아침은 쪽창에 추상화가 걸렸다방안의 모든 것이 얼어가도구피들은 왕성하게 번식했다어항의 세계는 늘 눈부셔서어떤 어둠도 스며들지 않을 ...
도복희기자  |  2019-10-17 16:19
라인
포토포엠-구피가 자라는 방1
그녀의 집에는 구피가 번식했다방 하나에 작은 부엌 하나가 있는 문간방쪽문을 열면 좁은 마루가 보였다벽 쪽 선반에 어항 하나부화한 구피들...
도복희기자  |  2019-10-10 16:28
라인
포토포엠-바람의 길목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나에게도 주소가 생기길 바란다작은 텃밭이 있고무꽃에 노랑나비 팔랑거리는 곳붉은 비치 파라솔 아래서바람 넣은 커피를 ...
도복희기자  |  2019-10-02 17:11
라인
지역인재 육성 이원새마을금고
이원새마을금고는 지난 11일 옥천교육지원청에서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장학금은 회원자녀 중학생 21명에게 각각 20만 원씩, 고...
김영훈기자  |  2019-09-19 14:23
라인
포토포엠-오대리 가는 길
가을엔 물빛 깊어지는 강으로 가겠다.입도 뻥끗 안하고물살에 시선을 던져둔 채오래오래 앉아있다 오겠다노을 가라앉은 대청호에지상에서의 설움...
도복희기자  |  2019-09-05 16:09
라인
풍성한 한가위
풍요의 뜻을 담은 ‘풍성한 한가위’가 필체에서부터 온전히 품어져 나온다. 평거 김선기 작가는 풍요의 계절에 맞이하는 한가위를 독자와 함...
임요준기자  |  2019-09-05 11:23
라인
포토포엠-기대를 기대하지 않기
나는 너를 버렸다비가 와서나는 가벼워졌고채색하지 않은 도화지를 닮아간다너를 버리는데젊은 날을 탕진했어도 아쉬움은 없다질기게 끌어안아온몸...
도복희기자  |  2019-08-29 16:29
라인
“그렇게 여름이 가네”…바빠진 농부의 손길
도복희기자  |  2019-08-22 16:40
라인
포토포엠-추억은 힘이 세다
불안은 흩어지고걱정 따위 끼어들 자리가 없다네가 있으니까서로에게 향하던 눈빛그 하나로 충분했던 세상싱싱한 추억이다 너는그랬다어떤 추억은...
도복희기자  |  2019-08-22 16:36
라인
포토포엠-입추 무렵
침묵을 견딜 수 있는 시간이 얼마나 되나그렇게 많은 말들이 필요하지 않으려면 얼마나 친밀해야 하나소음으로 꽉 찬 이른 아침의 체육관빠른...
도복희기자  |  2019-08-14 16:24
라인
일곱 색깔 쌍무지개
한차례 소나기가 지나간 뒤 건물과 건물 사이 일곱 색깔 쌍무지개가 떠올랐다. 각기 다른 지역민들의 희망 같다. 옥천군청 도시교통과 직원...
도복희기자  |  2019-08-14 16:15
라인
포도·복숭아와 함께 날다
김영훈기자  |  2019-07-25 12:03
라인
포토포엠-평범한 그 아침
새가 울어서 아침이 왔다나는 너를 생각한다아침밥을 지어 먹으면서도커피 한잔을 내려 마시면서도‘그립다그립다’라고 되뇌인다그리워서 세상의 ...
도복희기자  |  2019-07-25 12:00
라인
옥천농협
김영훈기자  |  2019-07-25 11:51
라인
금강휴게소 라바댐
도복희기자  |  2019-07-25 11:50
라인
군북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군북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김흥선, 부녀회장 조남옥) 회원 23명은 지난 17일 새벽 6시부터 옥수수 따기에 한창이었다.이백리 일원...
도복희기자  |  2019-07-18 16:55
라인
포토포엠-여우의 시간
포획자의 시선만 남겨놓았다흐트러짐 없어야 허기를 채울 수 있는 야생의 법칙흔들리는 순간 굶주림은 현실이 된다숨소리 죽이고 살아있는 한 ...
도복희기자  |  2019-07-18 15:10
라인
포토포엠-강물이 흘러가듯이
나는, 머라카락 하얀 할머니가 되어서발걸음 느려질 때오래오래 강물을 바라보며 살고 싶다그때, 노을을 품은 강물이 어떻게 변해가는지처음부...
도복희기자  |  2019-07-11 16:20
라인
포토포엠-너에게로 간다
내가 종종 그곳에 가는 것은까치호랑이 한 마리 데리고솔숲을 달려볼까 해서다호랑이 잔등에 올라타 저녁에서 새벽까지둔주봉에서 용암사까지몽골...
도복희기자  |  2019-07-04 17:03
라인
포토포엠-평촌교회
마당 넓은 평촌교회에 갔다십자가가 높아서기도가 하늘에 닿는 그 교회에 갔다저물녘 저곳은울음을 쏟아내도 표가나지 않았다차를 세운 이유였다...
도복희기자  |  2019-06-27 15:0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옥천향수신문사 | 우)29040 충북옥천군 옥천읍 문장로67(2층) | 대표전화 : 043-733-6666 | 팩스 : 043-733-6668
등록번호 : 충북 다 01256 | 등록일 : 2015. 11. 05. | 창간일 : 2016. 01. 28. | 발행인 : 최장규 | 편집인 : 임요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훈
Copyright © 2019 옥천향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